서브배너이미지

고객센터

자료실 내용
(창간 56주년)긴급진단,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정책 이대로 괜찮은가?

 

 

 

전 세계적으로 태양광과 풍력 등 깨끗한 발전원을 이용한 전기생산이 전력시장의 트렌드가 되면서 관련 산업 역시 활발하게 성장하고 있다.

 

산업계를 관통하는 화두로 에너지가 떠오르고 있다. 에너지 분야에서 보다 획기적으로 창의적인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한 노력도 적지 않다.
이 같은 상황에서 ‘3020 재생에너지 이행계획’, ‘태양의 도시, 서울’ 등 재생에너지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책들이 산업계 최전선을 이끌고 있다.
그러나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이 마냥 장밋빛 청사진만 그리고 있는 것은 아니다. 여러 규제와 주민수용성 확보 등을 이유로 재생에너지 사업 추진 자체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적지 않을 뿐 아니라 정부부처 간 협력과 제도적 미비 등 탓에 아직 제대로 된 사업 추진 환경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목소리도 업계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친환경 에너지를 통해 탄소배출량을 낮추고 미래 후손들에게 깨끗한 세계를 물려주자는 정부 정책의 방향에는 공감하지만, 현장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문제들을 해소하기 위한 디테일은 아직 부족하다는 것.
본지는 창간 56주년을 맞아 산업계 곳곳에서 들려오는 에너지 정책의 발전방안을 위한 다양한 목소리를 한데 모아봤다.

◆세계는 지금 탄소제로시대 접어드는데
해외 각국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다양한 제도적 기틀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유럽연합은 기후위기 비상사태를 선언하는 한편 일부 국가에서는 탄소제로를 위한 입법화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탄소중립을 통해 온실가스를 전면적으로 막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는 것.
한국 역시 3020 재생에너지 이행계획을 필두로 한 청정에너지 확대 방안 마련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계획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간 국내에 신규 설치된 재생에너지 설비 용량만 7.1GW 수준에 달하며 어느 정도 실적을 보이는 모양새다.
그러나 에너지 분야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 같은 실적과 성과 그리고 목표가 기대만 못하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여러 선진국들의 에너지전환 노력과 비교할 때 속도가 지나치게 느리다는 이유에서다.
먼저 한국의 소극적인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한다.
파리기후협약에 참여한 다양한 국가들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내놓는 한편 이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 역시 마찬가지다. 2015년 한국은 2030년 배출전망치(BAU) 대비 37%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37% 감축한다는 목표는 작지 않아 보이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현장의 반응은 사뭇 다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 같은 목표를 두고 “당시 공무원들이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비상하게 머리를 썼다는 말이 나올 정도”라고 꼬집었다.
BAU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상태에서 배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온실가스의 총량이다. 2030년 BAU 대비 37%를 줄이겠다는 것은 100으로 예상되는 온실가스 발생을 67로 감축하겠다는 목표다.
어느 정도 숫자를 줄이는 것처럼 보이면서도 무리하지 않은 목표를 수립함으로써 책임을 피하겠다는 꼼수라는 얘기다. 이 같은 목표는 정부 정책에서 지속적으로 달성해야 할 수치로 여전히 제시되고 있다.
해외 선진국들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0)화 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하고 오히려 목표 달성 시기를 단축하겠다는 정책을 내놓고 있는 판국에 한국은 여전히 67의 온실가스를 배출하겠다는 소극적인 목표만 내놓고 있다.
그러다보니 재생에너지 보급 역시 해외 선진국과 비교할 때 속도를 내지 못하는 형국이다. 국내 실적만 놓고 봤을 때는 지속적으로 시장이 커 나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해외와 비교했을 때는 턱없이 느린 속도라는 것이다.

◆기후위기 악당국가 한국…경쟁력 잃고 일자리도 잃어
지난 4월 국제에너지기구(IEA)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한 달 간 한국의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은 4.2%에 그쳤다. 같은 기간 독일의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은 43.9%에 달했다. OECD 평균은 29.5%였다.
한국의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이 독일의 10분의 1에도 채 미치지 못하고 있다. OECD 국가 중에서도 최하위에 머무는 수치다.
한국의 경우 독일과 비교할 때 발전연료비는 비슷하면서도 전기요금은 3분의 1 수준으로 저렴하다. 아직까지 그리드패러티를 달성하지 못한 한국에서 재생에너지 설비를 무작정 늘리는 것이 쉽지 않다는 얘기다. 아울러 한전 중심의 전력산업체계 등 독일과 차이점이 적지 않다.
전력산업계 일각에서는 이 같은 환경을 무시한 채 재생에너지 확대만을 주장해서는 안되며 적절한 에너지믹스를 통해 한국만의 재생에너지 시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에너지산업계는 해외 선진국들이 저마다 깨끗한 에너지를 통한 산업계 패러다임 변화에 나서고 있는 시대에 우리 역시 동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국의 전력시장 구조를 개선함으로써 외국의 탄소제로에 발을 맞춰야만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유럽 일부에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탄소세’ 도입에 나섰다. 화석연료를 사용해 제품을 생산할 경우 발생하는 탄소만큼의 세금을 부과하겠다는 것.
지난 1990년 핀란드에서 처음으로 도입됐으며 현재 기후위기 대응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정평이 난 독일과 덴마크, 스웨덴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유럽 시장으로 진출을 꿈꾸는 국내기업에는 탄소세가 큰 이슈가 되고 있다.
깨끗한 발전원을 사용하지 못한다면 가격 경쟁력을 크게 잃게 되는 만큼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대기업들은 저마다 RE100 캠페인 참여를 선언하며 재생에너지를 100% 활용한 제품 생산에 나설 것을 천명하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을 통해 탄소세를 회피하는 한편 기후변화대응에도 기여하는 1석 2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반면 한국은 RE100을 도입하고 싶어도 제도적 미비로 인해 여전히 업계 관계자들끼리 머리만 맞대고 있는 실정이다. 국내 기업 가운데 RE100을 선언한 곳이 단 한 곳도 없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한국은 한전이 판매를 독점하고 있는 현행 전력산업 구조 탓에 전력수급계약(PPA) 등 제도를 활용할 수 없다. 기업들이 RE100에 참여하지 못하는 제도적인 장벽이 높다는 것이다.
이미 이로 인한 폐해도 나타나고 있다.
한 전문가에 따르면 현재 세계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국내 배터리 산업의 경우 총 300조원의 배터리 수주를 이뤄낸 상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의 일자리 창출에는 전혀 기여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SK이노베이션은 약 8900억원을 투입해 미국 조지아주에 두 번째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 지난해 미국 조지아주에 9.8GWh 규모의 배터리 제1공장을 착공한데 이어 10개월만에 추가 건설에 나선 것이다. 1‧2공장에 투자된 금액은 현재까지 총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G화학 역시 올해 배터리 분야 시설 투자에 3조원을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폴란드 전기차 배터리 공장 증설 등 해외시장에서 활약을 넓혀가는 추세다. 문제는 이처럼 기업들이 탄소세를 회피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외국으로 나가면서 국내에서의 일자리 창출 기회를 잃고 있다는 점이다.
해당 공장들이 국내에 건설된다면 엄청난 양의 일자리 증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국내에 공장을 지을 경우 해외 시장에서의 경쟁력이 크게 약화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풍력산업 소외 심각…도대체 어디서 사업하란 말인가
한국의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보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당초 정부가 세운 목표를 일찌감치 달성한 가운데 추가 물량이 지속적으로 확보되는 모양새다.
총 869MW를 목표로 한 2018년 상반기 재생에너지 보급실적은 1651MW에 달했다. 최초 목표 대비 2배 가까운 실적을 거둔 셈이다. 같은해 하반기에는 1338MW의 설비가 보급됐다. 목표치는 869MW 수준이었다.
2019년 상반기 역시 1001MW의 목표를 훌쩍 뛰어넘는 1359MW가 보급됐다. 정부의 목표를 지속적으로 상회하며 재생에너지 설비 도입이 활발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태양광 발전소의 경우 노후대비를 위한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르면서 소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중심으로 보급이 활발해지고 있다. 이를 통해 정부 목표량 대비 보급실적이 지속적으로 초과달성하는 상황을 뒷받침하고 있다.
그러나 태양광 시장과 달리 풍력발전 시장의 경우 암울한 상황이 수년 간 이어지고 있다.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상 태양광 보급목표는 2017년 1.3GW, 2018년 1.5GW, 2019년 1.5GW 수준이었다. 2017년 1.2GW의 실적을 달성해 목표에 살짝 미달했지만 이듬해인 2018년 태양광 2.0GW, 2019년 3.1GW를 보급하며 계획을 훌쩍 뛰어넘었다.
올해 역시 당초 목표였던 1.8GW를 가볍게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풍력발전 보급실적은 초라하다.
2017년 0.2GW를 목표로 했던 풍력시장은 0.13GW 규모의 발전설비를 짓는데 그쳤다. 2018년 0.65GW, 2019년 0.7GW를 지을 계획이었지만 각각 0.17GW, 0.15GW 정도로 태양광 대비 지나치게 부족한 실적을 보이고

Link #1 : http://www.electimes.com/article.asp?aid=1589385738198472097
Download #1 : 풍력목표.png (6) Size : 228.9 KB
Download #2 : 목표달성은_시간문제.png (6) Size : 132.3 KB
자료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7 해상풍력 주민수용성 제고를 위한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법령 개정 추.. (주)통해 2020-06-02 184
36 탄소 태양광 모듈 제품 지원에 관한 운영지침 (주)통해 2020-05-29 155
35 전기사업법 일부 개정 안(입법예고) (주)통해 2020-05-21 136
34 경북도 ‘악취잡고 에너지 얻는’ 가축분뇨 처리시설 확충 (주)통해 2020-05-19 155
33 한국판 뉴딜 추진방향 (주)통해 2020-05-19 125
32 경주시, 수익형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주)통해 2020-05-19 128
31 글로벌 태양광 시장 첫 ‘역성장’ 먹구름 (주)통해 2020-05-19 79
30 태양광 주요설비 KS 인증 의무화 : 7월 부터 적용 (주)통해 2020-05-19 90
29 (창간 56주년)긴급진단,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정책 이대로 괜찮은가? (주)통해 2020-05-18 136
28 선접속, 후제어로 태양광 계통용량 늘린다 (주)통해 2020-05-18 152
27 포스트 코로나 개척 수소트럭 시대 개막한다 (주)통해 2020-05-14 159
26 「육상풍력 입지지도」 개발로 경제성과 환경성을 갖춘 육상풍력 활성.. (주)통해 2020-05-14 150
25 지역과 지자체가 중심이 되어 에너지전환을 추진한다 - 전국 17개 광.. (주)통해 2020-05-13 344
24 자원개발 기본계획 확정(20'~29') (주)통해 2020-05-13 123
23 50만 볼트 송․변전설비 주변지역도 토지보상, 주택매수 등 지원.. (주)통해 2020-05-13 186
게시판 검색하기
검색
이전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

대표 : 전용일 ㅣ 사업자번호 : 215-81-97106 ㅣ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법원로 128, C동 911호(문정동,SK V1 지엘메트로시티)
E-mail : tonghae01@hanmail.net ㅣ Tel : 02-2043-8111 ㅣ Fax : 02-2043-7111
Copyright©TONGHAE. All Right Reserved. A 

전기상담 고객센터(전기상담, 고장신고)

02-2043-8111